자기소개서 짧게 써도 합격될까? 딱 알려드림

자기소개서 짧게 쓰기, 좋은 전략일까

어느순간부터 취업 또는 진학을 위해 요구되는 능력이 글쓰기가 아닐까 싶을만큼, 자기소개서를 쓰는 것이 필수적인 일이 됐습니다. 하지만 학습한 뒤 시험에 임하는 것, 그리고 공식을 적용해 문제를 푸는 것이 익숙했던 사람들에게 글쓰기란 상당히 부담스러운 작업인데요. 그러다보니 ‘1천자 내외로 쓰시오’ 같은 요구사항을 보면 숨이 턱 막히고 이를 내가 채울 수 있을지 고민할 수 밖에 없습니다. 결국 그 길이를 다 못채우고 자기소개서 짧게 써서 제출한 뒤 고민을 하곤 하는데요. 과연 그래도 될까요?

자기소개서 짧게 쓰는 것에 대한 타이틀

자기소개서 짧게 쓰기

일단 자기소개서 짧게 쓰기는 전략이라고 볼 수 없습니다. 그저 요구하는 분량을 채우지 못한 것입니다.

단순한 이야기지만 입장을 바꿔, 본인이 채용담당자고 눈 앞에 1천 개 분량의 지원서 및 이력서가 있다고 가정을 해봅시다. 그렇다면 1천자를 요구했는데 1천자를 가득 채운 자기소개서가 절반, 900자를 채운 자기소개서가 나머지의 절반, 800자를 채운 자기소개서가 나머지의 절반, 나머지는 500자 또는 그 이하의 자기소개서가 있는 것입니다. 그러면 그 모든 자기소개서를 하나하나 다 읽고 ‘500자 남짓되는 자소서지만 액기스가 담겨있다!’라고 여기며 해당 서류를 통과시킬까요?

읽지도 않고 떨어뜨릴 요소가 됩니다.

자기소개서는 1차 합격요소가 아니다

채용과정을 보면 서류합격을 시키는데 1차요소가 ‘잘쓴 자기소개서’가 아닙니다. 그렇기에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만, 사실 그래서 더 중요합니다.

서류심사를 할 때 기본요소는 ‘출신학교’, ‘학점’, ‘대외활동’, ‘각종 자격증’, ‘어학점수‘ 등 수치화해서 비교할 수 있는 이른바 ‘스펙’ 입니다. 1차로 스펙을 줄세워 상위에 있는 사람들 중 합격의 n배수를 뽑아놓은 뒤 그 다음부터 디테일과 자기소개서 등을 비교하게 되는데요. 그럼에도 불구하고 n배수로 뽑힌 스펙 통과자의 모든 자기소개서를 읽고 비교할 정도의 시간이 있을리가 없습니다.

직장인 특성상 효율이 중시되기에, 서류를 하나하나 검토할 수 있을 정도의 시간적 여유가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. 따라서 이미 1/n로 줄인 지원자 리스트의 자기소개서를 하나하나 읽기보다는 여기서부터 자기소개서를 통해 걸러내기 시작해야하는데요. 그 중 제일 쉽게 일정 서류를 제거할 수 있는 방법이 ‘길이’입니다. 그러니 아무리 액기스가 있다 하더라도 스펙이 최상단에 있지 않은 이상은 최소한의 요구사항을 채우지 않은 서류를 지워나가기에 본인의 이력서는 합격자 리스트에서 불합격자로 옮겨갈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.

따라서 저는 자기소개서 짧게 쓰는 것을 지양하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.

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,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.

Leave a Comment